News | [부산일보] 슬픔에 표류해도... 우리는 혼자가 아니다

2021-07-15 원문보기

감성빈 개인전 ‘표류’ 17일까지 아트소향
보름달 아래 손잡고 서로 위로하는 사람들



감성빈 '애도'. 아트소향 제공



혼자의 슬픔에서 공감하는 우리로.


슬픔을 그리는 작가 감성빈이 새로운 작품을 들고 왔다. 감성빈 개인전 ‘표류’에서는 슬픔과 절망을 날 것 그대로 들여다본 이전 작품과 조금 다른 분위기의 그림을 만날 수 있다. 전시는 부산 해운대구 우동 아트소향에서 17일까지 열린다.


감 작가는 중국 베이징 중앙미술학원에서 조각을 전공했다. 개인적 상실과 그로 인한 슬픔을 조각으로 풀어내던 그가 그림에 눈을 돌린 계기는 마크 로스코의 전시 때문이다.  “전시를 보는데 충격을 받았습니다. 같은 정서를 표현하는데 그 사람은 색 하나로 절망감과 비애를 표현하고 있더군요. 저 정도까지 가보고 싶다는 생각에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죠.”


로스코 전시 이후 1년 동안 작가는 조각 작업은 잠시 접어두고 공부하는 마음으로 그림을 그렸다. 그렇게 감 작가 특유의 슬픔을 담아내는 그림과 조각 작업이 완성됐다. 이번 전시에서 선보이는 그림 속 인물들의 표정은 이전 전시보다 더 세밀해졌다. 또한 그림 속 인물의 숫자도 늘어났다. “회화로서 계속된 도전입니다. 이전 작업보다 그림이 복잡해진 것은 이것저것 해보고 싶은 마음 때문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