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SOHYANG NEWS

아트소향 전시 'Under the skin'

★아트소향 전시 ‘Under the skin’

- 양손은 서로 다른 그림을 그린다…3인 3색 무의식 유영



  


국내뿐 아니라 해외 팬층도 보유한 유재연 작가는 회화 설치 영상 등 다양한 장르를 자유롭게 넘나들며 ‘밤의 감수성’을 그린다. 유 작가에게 밤은 자신에게 오롯이 집중하고, 현실에서 벗어난 듯한 기분을 불러일으키는 시간이다. 특히 코로나19를 겪으며 ‘고립과 자유’ ‘현실과 환상’에 더욱 천착하게 됐다. 자칫 무거울 수 있는 주제지만 작가 특유의 위트를 더해 흥미롭게 풀어낸 작품들이 돋보인다. 전시 오는 20일까지.‘무의식’이란 주제를 관통하는 윤상윤 문정 유재연 작가 3인전. 세 작가 모두 부산 전시는 이번이 처음이다.

양손 작업이 가능한 윤상윤 작가의 작품은 비교하는 재미가 있다. 오른손과 왼손으로 각각 작업한 작품들을 한자리에서 감상할 수 있는데, 한 사람의 것으로 생각하기 어려울 정도로 결이 다르다. 오른손 그림이 사실적인 묘사, 수십 번의 채색을 특징으로 한 클래식한 유화페인팅이라면 왼손 그림은 본능적이고, 돌발적인 느낌의 드로잉에 가깝다.

문정 작가는 시의 단어, 도시 건물 등 영감을 준 사물들을 기본 형태로 바라보고 다시 평면에서 결합하는 작업을 해왔다. 그래서 언뜻 추상화처럼 보이지만, 사실은 ‘추상을 어떻게 구상화하느냐’의 문제에서 출발한다. 큐레이터의 말을 빌리자면 문 작가의 작품은 ‘하나하나를 보았을 땐 그 의미도, 형태도 흐릿하지만 모든 사물이 그림 안에서 하나로 포근하게 어우러지며 건네는 이야기가 아름다움의 결정체’다.


국내뿐 아니라 해외 팬층도 보유한 유재연 작가는 회화 설치 영상 등 다양한 장르를 자유롭게 넘나들며 ‘밤의 감수성’을 그린다. 유 작가에게 밤은 자신에게 오롯이 집중하고, 현실에서 벗어난 듯한 기분을 불러일으키는 시간이다. 특히 코로나19를 겪으며 ‘고립과 자유’ ‘현실과 환상’에 더욱 천착하게 됐다. 자칫 무거울 수 있는 주제지만 작가 특유의 위트를 더해 흥미롭게 풀어낸 작품들이 돋보인다. 전시 오는 20일까지.



민경진 기자

Contact Us

Full Name

Name is required.

E-mail

Please enter a valid Email.

Phone Number

Please enter a valid Phone Number.

Attachable files are pdf, docx, doc, ppt, pptx, hwp, txt, zip, gif, jpg, jpeg, png. You cannot attach files larger than 10MB.

Please enter at least 20 characters.

Tel. +82 51 747 0715 / Fax. 051-747-0716
E-mail. support@koreanartist.com